본문 바로가기
시작은 인도 끝은 페루(14-15)/14.칠레(0103-0114)

시인끝페)칠레 토레스 델 파이네 W트레킹 3일차

by 김토익 2015. 1. 18.
반응형




시인끝페

 

(시작은 인도, 끝은 페루)

 

첫 해외여행을

 

야매 세계일주로 계획한 김토익


검색창에서 시인끝페 또는 김토익 검색하시면 됩니다.


20140720출국 인도 - 이집트 - 터키 - 그리스 - 이탈리아 - 폴란드 - 독일 - 네덜란드 - 프랑스  - 스페인


모로코 - 스페인 - 브라질 - 아르헨티나 - 칠레 - 볼리비아


현재 볼리비아 여행중



------------------------------------------------------------------------------------




이 글은 20150106 여행기 입니다.




토레스 델 파이네



토레스 델 파이네 (Torres del paine)


정말 하나도 안 보였는데.. 옆에 칠레애들이랑 구름을 후후 불었다.





애초에 계획은 새벽에 일찍 일어나 토레스를 찍고 여유롭게 하산하는거였지만!


새벽중에 비가 계속 내렸기 때문에


포기하고 계속 잤다.


어제 많이 걸어서 그런지 피로감이 상당했다.


그리고 8시에 일어나서


8시 40분에 짐을 다시 다 들고 출발 하였다.





이야 신난다.


토레스가자 가자.


하고 가는데 왠걸..?


토레스 가는 방향은 칠레노 산장 안쪽에서 가는거 였음..


부랴부랴 다시 돌아옴..





09:15 다시 출발.....





이 안쪽으로 가는거였다..


ㅋㅋㅋㅋㅋ





비 내리고 그친 아침 산 속


좋다.


순식간에 걸어걸어서





토레스 캠핑장 까지 옴.


사진 한장 찍고


다시 고고





가는길에 기상이 안좋아져서


우비를 입었다.





이 돌맹이를 봤는데


선지국이 먹고 싶어졌다.


내가 서서히 미쳐가는거 같았다. ㅋㅋㅋㅋㅋ





알고 보니 또 길을 이탈하는 중 이었음..^^





쭈욱 걸어 올라가는데..


많은 생각이 들었다.


앞에도 사람이 없고


뒤에도 사람이 없고


심지어 비는 올라갈수록 눈 처럼 되서 내리고


"이러다가 진짜 조난 당하는거 아니야?"


라는 생각은 들지 않나..


그렇다고 포기하기에는 애매하게 많이 왔질 않나..





이렇게 눈이 쌓이길래 조마조마했지만


이 악물고 다시 올라갔다.





11:20


드디어 토레스 도착




Torres del paine



아쉽지만..


기상악화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토레스 봉우리들이 어딨는지도 모르겠음..





어..?


너네 어딨어..?





...


.........


하하^^


그래 삼일 다 날씨 좋길 바라는 것은 욕심이지.


날씨 천하무쌍으로 바뀌는 토레스에서 이틀이나 날씨 좋았으면 복이야 복.


이렇게 생각하고 인증샷이나 찍고 내려오려고 했는데


심지어 찍어줄 사람도 없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급한대로 이렇게 타이머 지정해서 엉망인 사진을 찍고 있었다.


ㅋㅋㅋㅋㅋ


삼각대 없으니 별 수 있나.. 모


불쌍하게 찍고 있었는데 사람들이 왔다.


알고보니 칠레 남자 둘이!


내가 불쌍했는지 사진을 이쁘게 찍어주고!











여기 안으로 쏙 들어가버렸다..


어?


애들은 아마 날씨가 맑아질꺼라 믿었나봐.


그래서 나도 같이 기다렸다.


사진 찍어준게 고마워서 내 초콜렛도 나눠줌.





그리고 구름이 좀 사라지고





해가 뜨기 시작





우리 셋은 흥분해서 나란히 서서





구름을 향해


후우후우 불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별짓을 다해 진짜








나 보고 같이 찍자고 손짓했지만


미안해.. 힘이 바닥 남.





이 이상..은 힘들었다.


하지만 이게 어디야..


처음에는 하나도 안보였는데 ㅋㅋ






귀여운 새들 구경하는데





한놈이 점프 시도











그렇게 그 추운곳에서 한시간이나 있었다..


12:20 하산 시작








돌아가는길


아쉬운 마음에 다시 한장 찰칵





안전 산행을 바라는 등산객들 마음이겠지?





삼일째 혼자 걷기..


뭐 그 큰배낭 들고도 토레스 정상까지 찍었는데


내려오는거쯤이야..


거의 날라서 왔다.ㅋㅋㅋㅋㅋ


한번은 미끄덩해서 크게 다칠 뻔도 했지만


내 등 뒤에 코펠이 완충작용으로 막아줌.ㅋㅋ





13:35 칠레노 산장 도착.


75분만에 내려옴..


나 산악인 소질 있는거 같아 엄마..






십분정도 앉아 있다가


13:45 다시 하산 시작!












앞에 말들을 따라 가니까 사람들이 길도 다 비켜줘서 빨리 갈 수 있었다.


칠레노산장에 저렇게 말이 짐 들어주고 타고 갈 수 있는거 같았다.


그리고 내려가면 산장을 위한 물자를 가져오고


뭐 그런것은 다 좋은데


말똥이..


하아..








본래는 3박 4일 W트레킹 삼봉 코스..





나는 그걸 2박 3일안에 했다는 뿌듯함.





텐트가 무너짐에 따라 어쩔 수 없이 강제가 되었지만..


돌이켜 보면 그게 더 나에게는 약이 된거 같았다.


더 큰 시련을 이겨내라면서








처음 시작을 그란데 파이네에서 시작했기 때문에


로스호텔 구간은 몰랐는데





이 구간도 길이 상당히 이뻤다.





저 멀리 호텔 같은게 보이면서


나는 극도로 흥분하기 시작








그래도 뒤 돌아보면서 사진찍는것은 안 잊음!


왜?


아쉽잖아 ㅋㅋ








거의 다 왔는데도 갑자기 바람이 엄청 쌔게 불어서 앞에 있던 여자 등산객이 큰일을 당할 뻔 했다.


정말 끝까지..


토레스의 바람은 방심하면 안되는거야.





그리고 거의 마지막에 내 나무지팡이 2호님을 길가 잘 보이는곳에 곱게 버렸다.


누군가는 또 쓰겠지 라는 마음으로


고마웠어.











여기가 로스호텔이구나


14:55 로스호텔 도착.




그냥 누워서 하늘 사진 찍음





라구나 아마르가에서 뿌에르또 나탈레스로 가는 버스는 오후 2시 30분, 오후 7시 30분


하루에 두번.


너무 애매하게 와버림..





드래곤볼 차!





결국 로스호텔 - 라구나 아마르가 구간 픽업차로 20분 거리인데


그 거기를 걸어가기로 마음 먹었다.


15:40 출발





아디오스 토레스





방향 잘 확인하고


고고








가는 도중에


아련아련











빠르게 나에게 다가와서


멀어지는 픽업버스를 보며


그냥 편하게 탈까라는 생각도 듦


ㅋㅋㅋㅋㅋ





그래도 어째..


시작했으면 걸어야지 뭐










이쯤 되니까


바람이 엄청 부는 상황에서 한 가지 사실을 꺠달았다.





바람이 아무리 불어봐야


나를 찢을 수는 없었다.


꺄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니놈의 바람이 소생을 찢을 수 없다."


슬슬 미쳐감..







4.3?


내 학점 점수 (우리학교는 4.3만점)


아 물론 꿈에서















걷다가 느낀건데..


로스호텔 - 라구나 아마르가 구간도 상당히 이쁘다는 생각이 들었다.


대다수의 사람들은 그냥 픽업차 타는 구간인데..








어?


분명 차로 20분 거리랬는데..


쉼 없이 걸어도 보이질 않네..





그렇게 하염없이 하염없이


정말 하염없이 걸어걸어 걸었음.





그리고 저 멀리 드디어


라구나 아마르가가 보임


내가 시작한 곳.


토레스 델 파이네 매표소


꺄하하하하하









냅다 달려감.


이미 가방이 두개라는 사실을 잊음.





다리를 건너













17:32


마침내 도착했다.


도착하자말자 짐을 미친듯이 던짐





하늘 바라보며 쉼





고난의 삼일


지나고 나서야 느낀 감정


행복의 삼일


지금 난 바랄게 없었다.





잘 쉬고 있는데 자전거로 여행하는 부부가 도착함.


그리고 저 뒤에 뭔가를 꺼내는데..


갓난아기였음.


내가 만약 시인끝페라는 여행을 안했고 저들을 만났으면


와 완전 대단하다, 대박이다


라는 생각이 들었겠지만


지금 든 생각


그냥 갓난아기가 불쌍했다..


아빠와 아내는 서로 동의해서 여행을 시작했겠지만..


저 아이한테는 선택권 조차 없었을 텐데 라는 생각이 들어서..


그래서 그런지 부부는 땅에 뻗어서 누워있는데


아기만 신나게 아장아장 기어다닌다.


얼마나 움직이고 싶었을까.












토레스 델 파이네!











대충 찍어도 참


화보 같은 사진이 쏟아져서 좋았다.








버스가 안와서 완전 초조했음..


저 버스만 달랑 한대와서


저걸 돈주고 사서 타야하나 싶었다.





그래도 20:10분쯤 되니까 약속했다는듯이 여러회사의 버스들이 한꺼번에 왔다.


그리고 20:15 뿌에르도 나탈레스로 출발!





내리자말자 맥주 한잔 하고


본래 묵었던 레드망고 호스텔로 돌아왔다.





그리고 얼마나 배고팠는지 생 소세지를 물에 삶고 컵라면에 허겁지겁 먹어 치웠다.


토레스 델 파이네를 걷기전에 들었던 이야기.


토레스 델 파이네는 죽기전에 꼭 걸어야 하는 길 이라고 말이다.


죽기전에 죽음에 가까운 맛을 보라는건지,


죽기전에 모든 희노애락을 느껴 보라는건지


아직도 정신이 없어서 잘 모르겠다만..


단 하나


자신있게 말할 수 있는것은


한번쯤은 걸어 볼 만하다는 사실 이었다.



8:00

기상

8:40

출발

9:15

다시 출발

11:20

토레스 도착

12:20

출발

13:35

칠레노 도착

13:45

출발

14:55

로스호텔 도착

15:40

출발

17:32

라구나 아마르가 도착

20:15

출발



https://story.kakao.com/ch/kimtoeic

 

↑ ↑ ↑ ↑ ↑ ↑ ↑ ↑ ↑ ↑

 

블로그 포스팅을 카카오스토리채널로 구독 받으실 수 있습니다.


(밑에 하트는 로그인 없이 누르기 가능하며 김토익에게 큰 힘이 됩니다^^.)


반응형

댓글9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5.01.18 14:16

    죽기전에 가봐야할 길이라......김토익님이 쓰니 더 그럴싸하게 느껴지는디욬ㅋㅋㅋ 다음 일정이 기다려집니다.ㅎㅎㅎ 거기에 울 삼실도 여직원 둘이 설에 페루가거든요. 걔들도 자유일정으로 가는거라 준비하는거 보면 제 마음도 덩달아 미추팍추????에 가는 준비를 하는 것 같고 부럽기도 하고 그래서요ㅋㅋㅋㅋ
    답글

    • 김토익 2015.01.23 03:35 신고

      마추픽추!! 저 지금 가는중이에요~ 와이파이 안되는곳리 많아서 블로그가 많이 느리네요ㅋㅋ 2월이면 우기라서 마추픽추 날씨가 받쳐줄지는 모르겠네요ㅠㅠ

  • gfuyj young Jin 2015.01.18 19:06

    칠레트레킹
    정말 환상적이네요
    무엇보다도 힘들겠지만 그만큼 기쁨도 크겠지요
    좋은 감상 하고갑니다
    화이팅 하세요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5.01.18 22:54

    어느새 칠레까지 가셨군요!!!
    저도 언젠가는...
    답글

  • 익명 2015.01.20 03:0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좀좀이 2015.01.21 05:57 신고

    사진 보자마자 허파가 시려오는 것 같다고 느꼈어요. 정말 하얗고 서늘하네요 ㅋㅋ
    볼리비아는 어떤가요? 거기 숨쉬기 어렵다고 하던데요. 거기 가서 90분 풀타임 축구 한 판 하고 오시는 건가요? 예전 월드컵 예선 보니까 메시도 숨차서 엄청 힘들어하던데요 ㅎㅎ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