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누소


#하누소 본점

#창동 소고기


2018년 9월


창동에 있는 하누소 본점에 방문하였음.


결론부터 말하면 가격대비 맛이 없음.


다만 격식을 차릴 자리로는 추천할 만함.


친구끼리 먹으러 가기엔 돈 아까움



잘 기억이 안나는데, 5층? 정도 되는 건물에


저층은 간단한 식사만 되고, 그 위로 올라가야 고기 먹을 수 있고


뭐 그런식으로 되어있었다.




내부는 이렇고 대충



예약된 룸에 들어갔음!


안에 다리를 넣을 수 있는 점이 좋은 장점임




간단한 셋팅임


오로지 고기맛에 집중하라는 신호인듯


소고기


처음에 먹은 것은 한우등심 되겠다.


큰 빌딩 한채를 다 식당으로 쓰고,


하누소라는 체인에 본점이기 때문에


상당히 기대가 컸으나, 기대가 너무 컸던 탓일까




가격에 비하면 아쉬운 한우맛임..


일 하시는 분들은 다 친절하시고, 괜찮았음


그리고 옆에서 다 구워주셔서 좋았지만, 가족끼리 이야기하는데는


조금 불편해서 다음에 먹을 양념갈비는 우리가 직접 굽기로 함.



한우가 기대가 낮아서 그냥 미국산 먹자고 함.




솔직히 나는 한우 싫어하는 편..


일단 너무 비싸다. 


아르헨티나 가면 소고기가 그 가격에 얼마나 맛있는데..


물론 정성들여서 한우로 먹고 사시는 분들에게는 미안하지만,


친구들끼리는 그냥 돼지고기가 최고인듯.




마무리는 물냉~


다섯 명에서 많이도 먹었다.


고기맛은 날 마다 달라질수 있기 때문에 리뷰도 달라질 수 있겠지만,


다시 가진 않을 듯함.


처음에도 언급했듯이 상견례 같은 격식자리로 불편하게 먹기에는


좋은 장소임에는 틀림없음.


다만 친구끼리는 삼겹살먹자~~


이상 하누소 창동 본점 포스팅 끝.


Posted by 김토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야생화 2018.11.27 08: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창동이마트옆주차서비스와건물깨끗하나음식은점점소금덩어리~산채비빔밥은 식용유퍼부었나느끼하고 배추된장국은 맹물2컵부어도짜서 먹지못하였습니다.가격은쌔고 맛은사람은 먹기힘드니 요즘성인병키우기십상인듯~재고하시고 고개건강배려하셨야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