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토익(TOEIC)

토익 준비물, 토익 초보에게 전하는 이야기

by 김토익 2016. 3. 14.
반응형










자랑은 아니지만 TOEIC(토익)을 치다보니 20번 넘게 쳤다.


그래서 TOEIC 초보를 위한 준비물 그리고 몇 가지 이야기를 포스팅 해 볼까 한다.


당연히 준비해야 하는 것이 네 가지 있다.



1. 신분증 / 2.연필 과 지우개 / 3. 휴지 / 4. 아날로그 시계




1. 신분증은 안정빵으로 세개 중 하나 가져가야 한다.


주민등록증, 운전면허증, 기간만료전 여권이다.


대학생증 이나 은행카드, 회사카드에 자기 사진 붙어진 것 절대로 허용하지 않는다.


실제로 20번 넘게 치는동안 신분증 없어서 퇴실 당한 사람들도 3명 가량 보았다.


그 중에 한 명은 억울했는지 우리 듣기할때 운동장 가서 소리 질렀음.........


이쁘신 여자분이셨는데.. 그렇게 까지 하길래 놀랐음........


아무튼 신분증은 꼭 챙겨야 한다.


신분증 없으면 무조건 퇴실 당한다.






2, 연필과 지우개


볼펜이나 싸인펜으로 마킹하면 무효처리 된다.


추천하는 연필은 B와 HB이다.


그리고 꼭 두 자루 이상 챙기자.


한 개만 가져 온 사람도 많다. 근데 가뜩이나 바쁜데 연필 뿌러지면 어떻게 해?


두 자루 이상 챙겨야 한다.


지우개도 챙기고~


아 그리고 샤프도 많이 쓰는데, B나 HB연필 사자.


얼마 안한다.


마킹 급하게 하는데 샤프로 색칠하는거랑 B나 HB로 마킹하는 게 큰 차이 난다.




3. 휴지


휴지 레알 중요하다.


배 아픈데 화장실 가면 휴지 없다.


그러면 시험 어떻게 침..?


고등학교 나 중학교가 토익 고사장으로 많이 배정 하는데,


휴지가 본래 없었는지는 기억 안나는데 최근에 쳐보니 휴지 있는곳이 없었다.


화장실이 급한데 휴지가 없다..


^_^


알겠죠?


휴지 꼭꼭 챙겨야 함.


레알 중요



4. 아날로그 시계


물론 교실마다 시계가 하나씩 있고, 끝나기 15분전 5분전에 마킹하라고 친절하게 


방송으로 알려주지만


아날로그 시계를 책상에 올리고 하면 좀 더 시간 확인에 수월하다.


전자시계는 안됨.


꼭 아날로그 시계만 된다.


이건 있어도 되고 없어도 되므로 꼭 준비 안해도 되는데 위에


신분증, 연필 지우개, 그리고 휴지는 꼭 챙기자.


---------------------------------------------------------------


토익 초보에게 전하는 이야기


오랫동안 토익이라는 시험을 보면서 많은 시행착오를 겪었다. 


토익 초보에게 말해주고 싶은 몇 가지 이야기를 적어 볼까 한다.



1. 고사장에 일찍 도착하자.


심리적인 안정을 위하여 오전 9시 늦어도 오전 9시 30분전에는 넉넉하게 고사장에


도착하여서 심리안정을 취하는 것이 중요하다.


일찍가야 자신에게 맞는 의자, 책상을 교체할 수 있는 시간적 여유도 주어진다.


늦게 도착해서 숨도 차는데 앉으니 의자 삐걱거리고 책상 삐꺽되면


시험이 잘 나올리가 없다.


물론 중고등 학생들이 쓰는 책상이니까 


시험이 끝난후에 다시 제 자리로 돌려 놓는게 기본 매너이다.


잊지 말고 꼭 그렇게 해 두자.



2. 토익 시험지에 낙서 하지 말라고 하는데..........


난 이게 좀 바뀌었으면 좋겠다. 시험지에 낙서 하지 말라는데


시험지에 체크 안하고 푸는 사람이 솔직히 있긴 함..?


토익 처음 치는 사람은 그렇게 눈으로만 풀 수도 있겠지만....


혼자만 그렇게 풀었다는것을 시험 끝나면 알게 된다.


진짜 토익 채점 어떻게 하는지 궁금하지도 않다.


정답을 공개 안해도 된다.


다만 시험지에 체크 할 수 있게 바꿔 줬으면 좋겠다.


실제로 20번 치는동안 시험지에 체크 하지말라고 제재 당한적은 1번 있었다.



3. LC에 관하여


점수가 높아질수록 파트1,2가 어렵게 느껴진다.


그 이유는 파트 3,4는 보기 지문을 읽고 어느정도 정보가 있기 때문에 집중해서 


들으면 들리는데


1,2는 정보가 없이 오로지 듣기로만 정답을 찾아야 하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공통적이게 1,2를 풀때는 정답이 아니면 X, 애매하면 ? 나 세모로 


체크 해나가면서 풀면


조금 더 정답을 찾기가 수월하다.


3,4는 듣기가 나오기전에 지문과 보기를 읽고 모든 정보를 미리 파악해야 


답을 쉽게 찾을 수 있다.


처음에는 어렵지만 지문 독해하는 것도 연습으로 시간을 줄일 수 있다.



4. 사실 어쩔 수 없긴하지만 시험장 주변 사람들에게 큰 영향 받는 시험


진짜 황당했던 적이 듣기 풀고 독해를 하는데 옆 사람이 책상위에 뭘 만지작 거림.


마음이 급해서 문제를 보고 있어도 그게 신경쓰였다.


근데 그게 뭐였냐면..






연필깎이 였음..


그분은 태연하게 문제풀면서 연필을 깎는데 와..


영향을 안 받을 수가 없더라...


특히 여름이나 겨울에 감기 환자가 자기 고사장에 많을때..


와.. 그냥 기도 해야 함.


그때 기침안해주기를..


이건 불가항적인 것이다.



5. 마킹에 대해서


파트 1,2는 답을 찾는 즉시 마킹을 즉각 해주는것이 좋고


파트 3,4는 풀어서 한번에 몰아서 하고


파트 5도 다 풀어서 한번에 몰아서 하고


파트 6부터는 마킹을 안하고 열심히 풀다가 


"끝나기 15분전 입니다." 방송이 나오면 마킹 안한 부분부터


몰아서 마킹 하는것이 제일 좋다.


사람 마다 다르지만 난 이렇게 마킹하는게 최적인 것 같다.



6. 푸는 요령 및 순서에 대해서


파트1, 파트2 디렉션 부분이 나올때 파트5를 푸는것이 좋다.


이 두곳 디렉션 부분에 많이 풀수록 좋다.


강사분들은 실제로 들으면서도 계속 푸시더라...........


파트5 초반 문제는 쉬운문제들로 구성되어있다.


빨리 풀겠다고 틀리면 안된다.


빠르면서도 정확하게 풀어야 한다.


ETS가 채점 기준을 명확히 공개한것은 아니지만 세간에 추측에 따르면


절대성과 상대성을 섞어서 채점한다는것이 유력하다.


그런데 남들이 많이 맞는 쉬운것을 틀려버리면 높게 점수가 나올리가 없다.


남들이 많이 맞는 것은 같이 많이 맞아야 한다.


꼭 명심하자.



7. 토익은 학원을 찾는게 제일 좋다.


정형화 된 시험 중의 하나가 토익이라고 생각한다.


정말 내공이 어마어마하게 쌓인 강사와 학원측에 커리큘럼을 따르면


 가장 좋은 효율이 날 수 밖에 없다.


영어 베이스가 있다면 혼자해도 안 말리겠다만..


대다수는 영어 베이스가 없다.


그러므로 나는 토익 초보에게 무조건 학원을 추천한다.


돈 받고 쓴 블로그 포스트 광고가 아니므로 학원과 인강은 알아서 알아보고 찾아요!



8. 토익은 멘탈 싸움


사실 토익을 많이 쳐도 멘탈 컨트롤이 잘 안된다.


듣기할때 어렵다는 생각이 드는 순간



"아씨.. 망했네 다음 달 또 접수 하러 가야겠다."


라는 생각이 지배적으로 들면서 문제가 귀에 안들어 온다.(오늘도 이럼 ㅠㅠ)



"아씨.. 이 문제 기억날 것 같은데.."


하고 한 문제를 주구장창 잡고 있으니 시간이 부족하다..


사실 토익은 멘탈 싸움이다.


모른다, 어렵다 싶으면 넘어가고 다른 문제를 더 푸는게 효과적이다.


계속 멘탈 싸움을 해야한다. 잊지말자.



9. 핸드폰 제출 시 무음, 비행기 모드를 하고 전원을 끄고 내자.


핸드폰을 의무 제출하게 되어있는데 긴장해서 핸드폰을 안 끌 경우가 있다.


이럴때 시험 도중 핸드폰이 울린다면 시험 무효처리 되고 시험자격을 박탈 당한다.


그러니 핸드폰 제출 시 혹시 모르니까 무음하고 비행기 모드를 한 후, 전원을 꺼서


제출하는 것이 안전하다.


실제로 내가 보진 않았는데, 친구가 있는 고사장에서 핸드폰이 울려서


퇴장 당한 사례도 들었다.



이상 토익 준비물, 토익 초보에게 전하는 이야기 포스팅 끝.



https://story.kakao.com/ch/kimtoeic

 

↑ ↑ ↑ ↑ ↑ ↑ ↑ ↑ ↑ ↑

 

블로그 포스팅을 카카오스토리채널로 구독 받으실 수 있습니다.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하트를 꾹 눌러주세요!!)




반응형

'토익(TOEIC)'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토익 준비물, 토익 초보에게 전하는 이야기  (4) 2016.03.14

댓글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