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작은 인도 끝은 페루(14-15)/12.브라질(1118-1121)

시인끝페)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시티투어 여행기

by 김토익 2014. 12. 12.
반응형








시인끝페

 

(시작은 인도, 끝은 페루)

 

첫 해외여행을

 

야매 세계일주로 계획한 김토익


검색창에서 시인끝페 또는 김토익 검색하시면 됩니다.


20140720출국 인도 - 이집트 - 터키 - 그리스 - 이탈리아 - 폴란드 - 독일 - 네덜란드 - 프랑스  - 스페인


모로코 - 스페인 - 브라질 - 아르헨티나


현재 아르헨티나 여행중


------------------------------------------------------------------------------------

 

 

이 글은 20141119 여행기 입니다.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예수상 (Braziil Rio de Janeiro Christ the Redeemer)


"왔노라 보았노라 역광이노라.."





20141119


시티투어비 180헤알


1헤알이 430원인데 인출해서 쓰면 450원 쯤 하니까 시티투어비가 8만원이 넘는 가격이다.


살짝 부담 되는가격에 혼자 셀프로 찾아갈까 라는 생각을 했지만


그렇게 하기에는 브라질 치안이 걱정스러웠다.


그래서 어제 밥 같이 먹었던 분과 함께 같은 투어를 신청했다.


저 멀리 예수상이 보이니까 자동으로 설레기 시작하였다.





날씨 좋고





오늘 우리 가이드 해 주실 분


스위스 남자 1 대한민국 2 이탈리아 커플,아르헨티나 커플 이렇게 총 7명






브라질하면 그저 쌈바, 축구만 생각난다.


둘 빼면 딱히 아는게 없는데 교통체증도 넣어야 할 것 같다.


차가 엄청 막힘..





예수상은 코르코바도산에 있어서 차는 코르코바도산으로 올라가고 있었다.


올라가는 길에 완전 무장에 총탄까지 껴 둔 경찰들을 10명 쯤 보았다.


참..


자동으로 침이 꼴깍 넘어가는 순간.


이게 브라질 치안이라는건가?


우리나라로 치면 남산타워보러 남산 가는데 완전 무장 경찰들이 대기하는거잖아?





이윽고..


보여..


보인다.....


내가 저걸 보겠다고 상파울루에서 바로 리우로 비행기를 탔지.


아르헨티나를 바로 안갔지.







23헤알 차로 올라가기





대기하고 있다가 차 타고 산으로 올라갔다.





와..





주어진 시간은 한시간.


가까워 지면서 흥분하기 시작하였다.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예수상








무슨 말이 필요할까?


그냥 셔터만 계속 누르게 되었다.





웃긴게 이 예수상을 구글에 찾으면 아마 안개가 엄청 껴서 흐린 사진이거나 역광 사진만 나올것이다.


오후에 오면 이렇게 역광 밖에 볼 수 없음.


그래도 태양이 예수상 뒤에 있으니까 뭔가 더 성스러워 보인다랄까?


그래서 시티투어를 오후에 시작하는거야? 응? 그런거야?




















계속 보다가 항구도 구경하고







좁아 터지는데 사람 엄청 바글바글











최근 재난영화나 SF영화에서 많이 시달리는 리우데자네이루 예수상


예전에는 무조건 뉴욕의 자유의여신상이 무너졌는데 말이지.


요즘은 예수상이 떠 오르는 샛별









역광에 시달리고


같은 포즈에 시달리고


그걸 한장의 작품으로 승화해보겠다고


다들 누울 수 밖에 없는 구조 ㅋㅋㅋㅋㅋ








그냥 셔터만 계속 누르고


넋 나간사람 처럼 계속 보니까 한 시간이 휙 지나가 버렸다.


그래도 꼭 보고 싶었으므로


소원성취 꺄꺄





안뇽 코르코바도 예수상





내려와서 가이드 만났는데 여기 다 부셔진 건물에 대해서 설명 해줌.


내가 짧은 영어라 확실히 알아 먹은지는 모르겠다만


부셔진 건물은 본래 카지노


이 나무가 엄청 크고 희귀종이었는데 전경 안 보인다고 쓱 짤라서 의자로 만들어 버림.


근데 코르코바도산은 국립공원





결국 건물 다 때려부셔짐..


그래서 지금은 이렇게 박살 남.






다음 코스는 Escadaria Selaron(에스카다리아 셀라론 계단)


처음에는 윗 부분 보여줬는데 가이드가


"여기는 빈민가야. 위험해서 내릴 수 없어."


라며 블라블라 설명해주는데 좀 웃겼다.


자기나라인데.. 위험하다고 내릴 수 없다고 하니까


뭔가 웃겨.






그래서 아랫부분으로 내려 옴.


이야.





화장실 타일을 이쁘게 박은 느낌이랄까









이리 저리 다른 나라 국기나 마크도 많이 보여서 우리나라를 찾아보는데 말이야.






딱 발견 함..


근데...


어?


저분 낮 술 하면서 눈도 살짝 풀려 있어서


비켜 달라 말을 못함..





내 나라 국기 찍는데 눈치 봐야 하다니 .....


괜히 시비 붙을까봐 포기하기로 했다..


흐규규..


























한번 쭉 둘러봐도 이 아이는 떠날 생각을 안해서 완전 진짜 포기








마지막 코스는 빵산


이동.









빵산 이라고 하는데 이름이 슈거로프 산 (빵 데 아르카르)라고 불러서


리우 빵산이라고 함.








케이블 타고 고고








내려서 한번 더 타고 이동






빵산 도착


오늘 여기서 일몰보면 시투투어 끝











멀리 예수상이 보이는데 우리가 떠나니까 안개가 꼈다.


럭키야 럭키가이







삼대 미항의 뷰도 마음껏 즐겼다.


가이드도 디카를 가져와서 일몰을 기다렸다.


"아니 매일 보는데 사진을 찍으세요?"


"매일 봐도 다른 느낌이야. 내 페북에 수천장의 빵산 일몰들이 있는데 다 느낌이 달라."


매일 봐도 다른느낌이라..


어떨까?


궁금했다.


솔직히 내가 직접 찍은 사진이 아닌 타인의 사진을 보고서는 크게 와닿지 않는게 사람 심리이니까.






여기 매점






파스텔이라고 하는 브라질 음식


안에는 피자느낌?





기다리며 맥주 한잔


같이 간 형님이 사주심..뉴뉴





맥주 두잔












슬슬 일몰이!














찍을때는 나도 광분해서 달라 붙었는데


사진으로 보니


이게 뭐라고..ㅋㅋㅋㅋㅋ





셀피봉은 정말 위대했다.


위치선정 99




















일몰 보는 와중에 어떤분이 아주 이쁜 목소리로 노래를 불러줘서


박수가 쏟아지기도 함.














안뇽 빵산 일몰







어?


뜬금없이


부들부들 김토익





이 빵산 케이블 두번 타는데 가격은 62헤알


아까 예수상 23헤알


그러고 보니 표값만 80헤알이 넘으니까..


시티투어가 그렇게 안 비싼거 같다.


만족스러웠고 가이드도 괜찮았어.











낮엔 몰랐는데 해가 지고 불이 서서히 들어오니까


세계 3대 미항님께서 본색을 들어내심.








이쁜 일몰에 맥주 두캔을 내리 까서 그런가


항구가 아주 이쁘다!


라는 생각이 막 들었음.













예수상도 점화 완료.






(아니 포스팅 쓰면서 느낀건데.. 이거 내가 찍은거 맞음..?)





(믿기지 않네.. 껄껄)













밤이 찾아온 브라질 리우 이파네마의 해변


정말 운동하는 사람들이 많다.





5헤알?





도전!


밍밍한 맛..


그래도 괜찮았어





예수상 - 셀라론 계단 - 빵산 일몰


오후 2시 시작 오후 7시 종료.


180헤알(케이블카 두번, 예수상 티켓 포함)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시티투어 끝.


https://story.kakao.com/ch/kimtoeic

 

↑ ↑ ↑ ↑ ↑ ↑ ↑ ↑ ↑ ↑

 

블로그 포스팅을 카카오스토리채널로 구독 받으실 수 있습니다.

 

(밑에 하트 한번씩 눌러주시면 김토익에게 큰 힘이 됩니다^^.)

반응형

댓글14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12.12 11:05

    방송에서 보는 그대로네요 ^^ 너무 느낌 좋네요
    답글

  • 히티틀러 2014.12.12 19:38 신고

    그 유명한 예수상이군요.
    전 시티투어는 한 번도 해본 적이 없지만, 잘만 이용하면 편할 거 같아요.

    답글

    • 김토익 2014.12.18 14:00 신고

      하도 위험하다는 소리를 많이 들어서.. 하게 되었는데

      생각보다 괜찮았어요!

      리우에 대한 정보도 별로 없었거든요.

  • 좀좀이 2014.12.13 08:50 신고

    오오...예수상과 일몰 모두 매우 멋지네요! 굉장해요!
    그나저나 남산 올라가는데 위험해서 못 내린다는 비유 참 적절한 거 같아요. 그런데 사진 보면 왠지 위험할 거 같기는 해요. 벽의 그라피티들 보면 말이죠.
    답글

    • 김토익 2014.12.18 14:01 신고

      계단 윗부분은 빈민가라 내리지 않고 아랫부분만 잠깐 내리게 해주었습니다.ㅋㅋ 정말 웃긴거죠..

  • 익명 2014.12.13 23:0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김토익 2014.12.18 14:02 신고

      리우데자네이루만 보고 급하게 나와서 아쉽긴 했지만..

      언어도 안되고 무엇보다 치안이 안 되니까.. 흐규규.....

      잘 지내시죠? :)

  • 접니다저 2014.12.14 03:35

    와 히우
    멋지네요. 포스팅도 간간히 남기는 군요. 글도 재밌고ㅋㅋㅋㅋㅋㅋ

    진짜 날씨 좋을때 가셨네.
    잘지내지요 김토익세계일주여행자스시메이커상 접때 칼라파테에서 카메라도 빌려주고, 손이 고이 5유로 짜리도 손에 쥐어줘서. 그 고마운 마음을 제대로 답례하지 못하고 와서 조금 마음이 안좋네요. 앞으로 다시 인연이 닿는다면 내가 술한잔 사줄게요.

    나는 우슈아이아에 잘 도착했어요.
    김토익군 남은 일정 잘 보내고~~ 종종 연락합시다~

    Bok

    답글

    • 김토익 2014.12.18 14:02 신고

      내가 술한잔 사줄게요 <- 이 부분 기록 해두겠나이다.

      형님 블로그 잘 보고 있어요.!!

      물론 리플도 달아두었고요.ㅋㅋ 종종 방문 할게요!

  • 오화석 2015.02.22 13:36

    안녕하세요. 생생한 블로그 잘 읽었습니다. 저도 다음달 3월에 리오 가는데, 180헤알에두군데를 안전하게 다녀오셨다해서, 여행사주소나 홈페이지를 여쭈어도 될까요?
    답글

    • 김토익 2015.02.23 13:22 신고

      딱히 여행사 연락처가 없네요.. 이파네마 beach house라는 호스텔에서

      연결 시켜 줬어요. 모든 호텔 호스텔가면 시티투어가 다 있어요.

      가격 보시고 결정 하시면 될꺼같아요.

  • 정지은 2016.08.11 15:23

    잘보고 갑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