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작은 인도 끝은 페루(14-15)/11.모로코(1025-1112)

시인끝페)모로코 사하라 사막 투어 여행기 1

by 김토익 2014. 11. 19.
반응형






시인끝페

 

(시작은 인도, 끝은 페루)

 

첫 해외여행을

 

야매 세계일주로 계획한 김토익


검색창에서 시인끝페 또는 김토익 검색하시면 됩니다.


20140720출국 인도 - 이집트 - 터키 - 그리스 - 이탈리아 - 폴란드 - 독일 - 네덜란드 - 프랑스  - 스페인


모로코


현재 스페인(마드리드) 여행중


------------------------------------------------------------------------------------

 

 

이 글은 20141108 여행기 입니다.





모로코(Morocco)


"여기 뭐 글래디에이터 영화 찍었던 곳이라던데..?!"





오늘은 사하라 사막 2박 3일 투어 가는 날


"아침 7시 20분까지 로비로 나오세요"


모로코인데 딱 맞춰오진 않겠지. 좀 늦게 오겠지 생각했는데


이게 뭐람. 7시 22분에 딱 오심 ㅋㅋ


2014년 10월 모로코 사하라 사막 가격은 700디람 냈다.


아무래도 비수기가 아니라서 그런것 같다. 호스텔에서는 750디람을 처음에 불렀지만 나는 마라케시에서 시간이


많았고 조곤조곤 설명 다 듣고


"아 그래요? 여기 사하라 익스비젼이 제일 크다면서요? 걔들이 700디람에 해준다던데..


한번 생각해볼게요^^"


나야 솔직히 호스텔에서 750디람해도 할려고 했다. 내 짐이랑 침대를 맡아 줄테니까.


그런데 뭐 호스텔 주인이랑 친해지고 이래저래 하다보니 700디람해 했다.





중앙 광장에 여러대가 몰려있었다.


다들 신청은 각기 다르게 해서 벤은 달랐지만 한번에 가는 모양이다.


왜냐하면 아자하르(싱가포르)를 만났기 떄문이다. ㅋㅋ


아자하르는 사하라 익스비젼에서 딜을 했다.


8시 30분 출발.






타자말자 정신없이 잤는데.. 산으로 올라가는 험한 길이라 그런지 두통이 심하게 왔다..


차 멀미는 전혀 안하는 스타일이라 그런 걱정을 안했는데 와..씨..


진심 힘들힘들






땅콩이랑 이게 건 망고인지 자두인지.. 모르겠다만 (체리랑 석류는 꼼꼼히 읽으시라고 함정카드^^)


아침 대용으로 냠냠


어떤 서양남자가 나 뚫어지게 쳐다보길래


음..?


뭐지..? 라는 생각을 잠깐했는데 이내 나한테 와서


"샌프란시스코에서 왔니?"


아 내 모자 샌프란시스코 워리어였지..


다음에는 샌프란시스코 농구팀 공부좀 해서 사기좀 쳐볼까 라는 생각도 살짝 해봄 ㅋㅋ


15분 정도 쉬고 다시 출발






그리고 한시간뒤에 산 정상 근처에서 사진 찍으라고 또 멈췄다.


진짜 이대로 가다간 멀미로 죽을꺼 같아서 앞에 타려는 스페인형한테 머리를 감싸며 고통 스러워하는 표정짓고


"죄송한데 앞에 타도 될까요? 두통이 심해서요.."


쿨하게 양보 해주신 스페인형 덕분에 살았다.





이내 도착한 그.. 글래디에이터 촬영장소


이름은 까먹은건 자랑


왕좌의게임 시즌3? 그것도 여기서 찍었다고 블라블라


최근에는 한달전에 영화를 찍었다던데.. 블라블라









모로코 할머니





은근 쉬워 보여도 막상 건너려니 어렵다.






풍경 좋다아





날씨는 더 좋다아





스페인권 반 영어권 반 이라서


가이드가 영어로 먼저 그리고 스페인어로 해줬다.


모로코는 아랍어도 좋겠지만 불어나 스페인어 둘중에 하나만 해도 아주 풍족한 여행을 할 수 있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게 모로코 전통 그림 그리기라는데 간단한 스케치를 하고


그대로 불에 굽는다.


어..?






그리고 이렇게 만들어짐..


신기방기



























"에.. 오늘 점심을 먹고 차를 타고 쭈욱쭈욱 가서 중간 지점 호스텔에서 1박하고 다음날에도 차를 타고


쭈욱가서 메르주가에 도착하면 2시간 낙타를 타고 사막중심에 가서 사막에서 1박 합니다.


그리고 2시간 낙타를 타고 돌아오죠. 거기서 아침을 먹고 하루종일 차를 타고 마라케시로 돌아옵니다."


메르주가는 사하라 사막 투어를 할 수 있는 곳인데 마라케시에서 참 멀다..


그래서 보통 2박3일 일정을 한다.


여기 점심은 75~100디람이라 비싼 편이라 안 먹을까 하다가 같이 투어하는 그룹이랑 친해질 겸


먹기로 했다.


근데 자연스레 영어권 스페인권 사람으로 나뉘어서 밥을 먹었다.


나는 미국인 잭슨, 영국인 필립, 브라질인 마리아나랑 냠냠 먹음.


마리아나는 변호사 관두고 여행하다가 필립이랑 만남


잭슨은 법 전공 스페인 교환학생중


아무래도 법이라는 공통점 때문에 변호사 쪽 이야기를 많이 듣게 되었다.


근데 영국식 발음에.. 초보자에게 자비없는 미국영어라 잘 안들리더라..


아직도 많이 부족하구나 라는 생각이 자꾸자꾸 들었다.


팔든 팔든 쏘리 쏘리를 한 두번해야 겨우 들림..크으








밥 먹고 다시 출바알








이제는 두통도 없고


길도 쭈욱 한길이다.














한참 달릳가 휴게소에 멈췄는데


와이파이에 비번이 걸려있다.


여행 하는 사람들이면 한번씩 공감할꺼다. 비번 안묻고 눌러보기 ㅋㅋㅋㅋㅋ


그런데 한번에 풀었다.


비번이 almanadir


그래서 사람들이 나한테 와이파이 비밀번호 묻고..





그렇게 저녁 6시까지 쭈욱 달려서 도착한 호스텔


다들 커플이라 혼자 온 네덜란드인 벤자민, 잭슨 이랑 나는 셋이 한방을 썼다.


점심에 치킨 따진 먹었는데


저녁도 치킨 따진^_^





나는 방 나오기전에 벤자민의 2개 물병을 보았다.


그런데 저녁 먹을때도 벤자민이 물을 사는걸 봤다.


방에 돌아오니 그 는 물이 총 5개나 있었어..


"벤자민 나 방 나가기전에 너 물 2개 있는거 봤어"


"난 그냥 생각 없이 샀지. 킴 왜 나한테 말 안했어?"


"나는 너가 정말정말 물을 사랑하는 줄 알았어"


그리고 깔깔


아 이게 서양식 개그인가봐.. 나도 이게 재밌어지기 시작했어..


그래..


내일 아침 7시 30분에 떠나야 하기 때문에 셋이서 이야기 하다가


일찍 잤다.



https://story.kakao.com/ch/kimtoeic

 

↑ ↑ ↑ ↑ ↑ ↑ ↑ ↑ ↑ ↑

 

블로그 포스팅을 카카오스토리채널로 구독 받으실 수 있습니다.

 

(밑에 하트 한번씩 눌러주시면 김토익에게 큰 힘이 됩니다^^.)


반응형

댓글12